작성일
2018.04.02
수정일
2018.04.02
작성자
윤성효
조회수
418

화산특화연구센터 선정

□ 부산대학교에 화산연구의 주축이 될 「화산특화연구센터」가 설립된다.

□ 부산대학교(총장 전호환)는 기상청 산하 한국기상산업기술원에서 추진하는 2018년도 「기상·지진See-At기술개발연구」 사업의 ‘지진화산 기술’ 분야 「화산특화연구센터」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.

○ 기상청은 자연재해 최소화를 위한 기상·기후·지진 분야 기초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「기상·지진See-At기술개발연구」 사업을 추진, 기상·기후·지진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선진국 수준의 기술력 확보 및 기술 개발 성과의 활용·확산에 힘쓰고 있다.

- 2018년도 「기상·지진See-At기술개발연구」 사업은 기상관측·기상예보·기후과학·지진화산 등 4개 기술 분야에 대해 지원하고 있다.

○ 이번 사업의 신규과제 선정 평가 결과,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(연구책임자)가 ‘지진화산 기술’ 분야에 선정돼 향후 9년간 총 43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연구를 수행하게 됐다.

□ 이번에 ‘지진화산기술’ 분야에 선정된 부산대 윤 교수팀은 백두산 화산의 전조현상 및 분화 예측을 위한 ‘한-중 백두산 공동 관측 장기연구’를 진행할 예정이다.

○ 윤성효 교수는 “북한 핵실험 이후 백두산 화산분화 가능성에 대한 위기감 고조와 한-중 관계 해빙기 도래에 따라 백두산 화산감시 강화 방안이 필요하다”며 “또한 백두산 화산활동 감시를 위해 현지에서의 관측자료 획득 및 화산 원격 관측 자료의 보완이 필요해 한-중 공동 장기관측 연구를 추진하게 됐다”고 연구의 필요성을 설명했다.

- 윤 교수는 “백두산 분화 시 신속 대응을 위한 화산정보 수집을 통하여 용암·화쇄류(화산의 폭발에 의하여 방출된 크고 작은 암편들과 화산재, 고온의 가스의 고속 흐름)·라하르(호우 뒤에 화산지역에 발생하는 화산재, 암괴토사와 물의 혼합물이 홍수처럼 빠른 속도로 흘러내리는 현상) 등 백두산 지역의 직접적 피해뿐만 아니라 화산재의 한반도 지역 유입 가능성을 사전에 파악하고, 백두산에 대한 한국인 관광객 등에 대한 화산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한 화산활동 정보의 상시 수집체계가 필요하다”고 덧붙였다.

- 윤 교수는 “이번 연구를 통해 기상청의 백두산 화산 감시체계 개선에 기여하고, 중국과 한반도의 접경지대에 위치한 백두산의 지리적 특성을 감안하여 한-중 간 지속적 연구교류를 통한 백두산 분화에 대비한 한-중 공동 대응 시나리오가 마련될 것이며, 백두산 방문객 증가 및 백두산 분화 가능성 등 지속적 관심에 대한 국민 불안감 해소와 한반도 주변 위험화산으로부터 화산재 재해에 대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
첨부파일